view

톡커들의 선택시어머니가 오시고 나서 (그나마) 남편 잃음.

남편잃은자 (판) 2021.04.21 14:34 조회157,536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제가 철이 없었죠. 같은 여자라고 혼자된 어머니를 거절하지 못했다는 것이...


     <내용이 기니 음슴체로 할게요>


전 서울 토박이 45세 여, 시어머니는 경북의 완전 시골에서 농사 지으며 살아오신 81세 여성.

나이가 나이인지라 시력, 청력은 좀 떨어지신 듯 하나 관절도 괜찮고 건강하신 편.

누구나 상상할 수 있듯이 공통화제는 당연히 없고 사투리가 너무 심하셔서 서로 잘 알아듣지를 못함.

 

지난 2월 말 아버님이 돌아가시고 2주만에 아들과 사시겠다며 서울로 올라오심

    (중간 과정 생략)

어머니 꿈이었음. 서울 아파트에서 며느리가 해주는 밥 드시면서 일 안하고 편하게 사시는 삶

워낙 남편에게 의지하시던 분이라 다른 의지하실 곳이 필요했던 것 같음.

 

우리 부부는 맞벌이, 아들은 사춘기라 방에서 잘 안 나옴

어머님은 하루 종일 혼자 계시니 외롭고 심심하신 것 같은데 본인은 좋다고 하심. 밥도 잘 드시고 간식도 잘 드시고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 심심해 보이고 외로워 보이는데 형님들(누나가 둘)이 놀러 오라고 해도 안가심. (눈치가 많이 없으신 편)


겁이 많아 길 잃어버릴까 혼자 외출을 못하시니 아침, 저녁으로 남편이 같이 산책을 함.

나는 아침을 안먹지만 어머니는 드셔야 하니 산책하는 사이에 아침을 차리고 어머니가 드실 점심 식사 준비도 대충 해놓고 출근 준비를 함. (물론 쿠*, 마켓*리 등 도움을 많이 받음)

저녁 먹고 설겆이 하는 사이에 남편이랑 어머님 산책가고 나는 밤 늦게 혼자 산책하게 됨.

 

남편은 사업을 하기도 하고 술, 사람 좋아해서 항상 집에 늦게 오는 사람임.

주말에 출장도 가지만 골프치랴 사람들 만나랴 늘 바빠서 아들 어렸을 때도 둘이 보낸 시간이 더 많음. 일년에 330일 이상 정도 술 마시는 것 같음.

작년에는 코로나로 인해 자주 일찍 오고 해서 저녁에 같이 산책도 하고 맥주도 같이 한잔씩 하곤 했는데 어머니 오시고는 산책은커녕 대화할 시간조차 없음.

 

남편이 늦는 날이면 어머니는 일찍 주무시는데, 남편이 일찍 들어오는 날이면 같이 산책하고 늦게까지 같이 TV를 보심. 첨엔 하루 종일 얼마나 심심하셨을까 싶어 그런가 함.

남편은 술 먹고 조금 늦게 오는 날이면 주무시는 어머니 깨워서 산책을 하거나 어머니 방에 누워서 얘기하다가 안방에 들어와서 잠.


지난 17년동안 이렇게 효자 인줄 몰랐음사실 효자가 아니라서 든든했었음

 

주말이라도 늦잠을 자고 싶은데 어머니 아침을 차리러 일찍 일어나야 해서 괴로웠음.

일찍 못 일어나 10시에 아침을 차려 드리고 다시 자기도 함.

혼자 계실 땐 잘 차려 드시는 것 같은데 나 있는 날은 내 눈치를 보시는 건지 밥, 반찬 있어도 안차려드심.


그 다음 토욜엔 남편이 배려한다고 어머니랑 산책 나가서 아침을 먹고 들어옴. 미안하고 고마웠음.

다음날 일요일엔 점심을 해놓고 둘 기다리는데 1시 다 되어 전화해선 점심 먹고 온다고함. 조금 황당했지만 그러라고 하고 아들이랑 둘이 점심을 먹고 혼자 외출함.

(쇼핑 가자고 하면 어머님이랑 셋이 가야해서 혼자 쇼핑하러 감)


그 다음 주에는 점심을 준비하고 있는데 카톡이 옴.

<톡 내용 요약>

   남편 : 점심 먹고 감.

   : 처자식이 집에 있는데 주말마다 둘이서 외식? 카톡 틱 하나 보내고?

   남편 : 너 식사 준비하기 번거로우니까 도와주려고 하는게 모가 나빠?

   : 그렇게 배려할꺼면 미리 얘기라도 해주던지!

   남편 : 아직 안먹었으니까 집으로 갈게

   : 차리기 싫어졌으니 먹고 와.

       나를 배려해주려고 했으면 다 같이 밖에서 먹자고 했었어야지. 아들이랑 나는 주둥이냐?


남편도 눈치가 없고 공감능력이 많이 떨어지는 편

 

시간이 갈수록 나는 이 집의 식모인 것 같음.

이 집에서 어머니와 어머니 아들  뒤치닥거리 하다가 환갑을 맞이할 것 같은 생각이 자꾸 듬.


우울하니 남편이랑 얘기 하기도 싫고 남편도 꼭 필요한 말만 전달하듯 얘기하고 서로 노력 안함.


님들 현명한 조언이 필요합니다 ㅜㅜ


630
49
태그
21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2021.04.21 16:37
추천
438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렇게 심신이 극도로 편한채로 살면 시모 백살도 넘게 사심. 그때 님 나이 칠순 바라봄. 며느리까지 본 시모가 돼서도 그 나이까지 시모 모셔야 된다는뜻. 그렇다고 빨리 돌아가시라 빌수도 없음. 그건 내 영혼과 인간성 유지를 위해서라도 할수가 없는 일임. 방법은 분리임. 기약을 누가 할수 있음? 님 없으면 돈을 써서라도 알아서 살게 돼있음. 남편을 시모한테 돌려주고 님 인생을 찾아와야함. 이혼이 아닌 별거. 남편이 이혼 고집하면 차라리 이혼을 하는게 백배천배 나음.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4.21 14:59
추천
438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이 집에 있을때 눈치보여서 안차려 먹는게 아니라.. 종년이 밥차려다 받치길 기다리고 있는겁니다. 왜 거기서 종년노릇하면서.. 나이들어가세요? 남편이 이쁜짓을 하나.. 시모가 도와주길하나...ㅎ
답글 7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4.21 16:14
추천
16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믿는 구석이 있으니 저러죠. 아침에 일 바쁘다고 일찍 출근하고 저녁도 애만 불러서 외식하고 들어가고 해봐요. 며칠만 그러고 있음 아마 어머님이 아들(남편) 밥 차리고 계실거라고 장담함. 효자는 개뿔~ 나중엔 엄마 계신데 밥도 안차려드리냐느니, 며느리가 밥도 안해준다느니 둘이서 개소리 멍멍 하면 ㅋㅋ 어머님도 본인 아들만 끼고 사시는데 나도 내 아들만 끼고 살겠다 해요. 배려? 밥 안차리게 집에 있는 사람들도 다 불러서 외식하는게 배려지, 자기들 둘만 맛있는거 쏙 먹고 데이트 하고 오는게 대체 누굴 위한 배려임?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찬반대결 남자대기업2021.04.22 09:46
추천
17
반대
1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베플은 무시하세요.
'남편도 눈치가 없고 공감능력이 많이 떨어지는 편'
전체 글을 보니 이건 공감합니다. 밥시간 다돼서 '밥먹고갈게' 이건 대부분 밥차려보지 않은 사람들이 저지르는 잘못입니다만 안해보곤 평생 알수가 없어요. 베플들은 세상 덜 살아본 애들이 싸지른 단순한 답변입니다. 듣기엔 좋은 소리지만 해결책도 없고 비방뿐이네요. 당신도 언젠가 늙습니다. 시모가 불편한건 사실이지만 결혼한 순간부터 또다른 부모님이 생긴건데...나몰라라 버려두고 살순 없죠. 남편과 대화해서 불편한 부분은 개선해보려 노력하세요. 언젠가 내 부모님을 같이 돌봐야 되는 상황이 분명 옵니다.
답글 5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4.28 06:1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맞벌인데 아침?? 여자들 결혼만 하면 사고회로가 고장나나??? 시모한테 남편 뺏긴게 문제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8 05:5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랑 올케가 쓰니보다 좀 더 나이 많고 조카도 19살ㅠ.ㅠ 19년동안 나도 그렇지만 아내 빼고 외식하는 새낀 첨 봄.
일욜마다 교회 가고 오빠는 왕따라 엄마가 오빠만 밥사주니 삐져서 조카랑 스테이크 먹고 늦게 왔다더만.
어머니랑 산책 나가서 아침 먹고 들어오는 새끼가 미안하고 고맙다니....무슨 노예근성인지.
저 얘기 들었을때도 엄마한테 너무 했다고 기다렸다 같이 갔어야지 했는데.
원래도 늦는 새낀데 지금 시모한테 뺏겼다는 생각만 들고 사람대접 못받고 있다는 생각은 안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7 13:4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다음 토욜엔 남편이 배려한다고 어머니랑 산책 나가서 아침을 먹고 들어옴. 미안하고 고마웠음.> 이 부분 보고 님은 평생 이렇게 종 노릇 하고 살 팔자라는 걸 알았네요 ㅋㅋㅋ 맞벌이 하면서 주말까지 시모 밥상 차리는게 불합리한거지... 남편이 지 엄마랑 아침 먹고 들어오는 걸 왜 미안해하죠??? ㅋㅋㅋ 평소에 당연히 지가 지 엄마 챙겨야 할 걸 아내에게 다 미루고 살았는데?ㅋㅋㅋ 요즘 젊은 여자들이 님 같은 꼬라지를 보고 결혼을 안하고 싶어하는 거예요. 그리고 명불허전 경상도네요?ㅋㅋㅋㅋ 역시 쌍도남은 거르고 봐야 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23:4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맞벌이에 너무 저자세 ㅎㅎ 답답하시네요 뭘 그렇게 열심히 밥 다 차리고 설거지에 시모까지 너무 힘들게 살지 마세요 남편한테 이대로 사는 건 내 삶이 없고 의미 없다고 이혼하자고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한글2021.04.23 22:59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45세 맞나요??본인도 아들하나라면서 나중에 남편 죽고나서 아들이 와이프눈치보면서 본인을 귀찮아하면 어떨지...입장바꾸면 바로 답나오는 얘기를...
답글 2 답글쓰기
ㅇㅇ2021.04.23 22: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어머니도 설겆이하고 밥이라도 하라 그러세요 저희 할머니 경북분 예전에 엄마아빠 맞벌이라서 예전에 어린이집 없고 유치원 있던시절 손주 3남매 봐주다가 저희집에 계셨는데 80넘은 노인이 애없고 설겆이 밥하고 빨래 다하셨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쓰니2021.04.23 21: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계속 그렇게 하면 당연한 줄 알아요. 이제 그만하세요.. ㅠㅠ 남편이 뭐라하면 둘이 내보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20:3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은 남편도 잃었는데 몸이라도 편해야 하지 않겠어요? 빵잼, 배달반찬 등 편하게 준비만 챙기시고. 차려먹고 치우는건알아서 하라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20: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출 받아서 작은 평수 월세라도 가세요. 맞벌이하는데 전업주부 역할을 바리니, 나도 이제 나이가 있어서 피곤하고 힘들다. 스스로 있는 반찬 꺼내서 차려 드시는 정도는 하실 수 있으면서, 꼭 내가 차려 드려야만 드시는 것도, 나에겐 마치 종년이 밥상 차려 바쳐야 드시는 것처럼 느껴진다. 아들이 차려드릴 수도 있는건데 아들도 내가 밥 하고 반찬하면 좀 차려드릴 수도 있지 않나. 한번 들이 박으세요. 아침은 이제 모든 식구들 빵 사둘테니 알아서 잼 발라 먹으라 하세요. 저녁은 밥이랑 반찬 주말에 해두거나 준비해두면(배딜, 사온거) 알아서 차려먹고 설거지까지 하라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19: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주변 좋은 주야간보호센터를 알아보세요..아침에 죽도 제공하고 점심식사 및 오후 간식까지 챙겨드리고 5~6시 쯤이야 집까지 모셔다 드릴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15:5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같은 남편이 어딨어? 마누라 힘들까봐 어머니 모시고 나가서 주말 점심도 먹고와.. 어머니 말동무나 산책도 해드려.. 이렇게 편하게 시부모 모시는 며느리가 어딨대?" 글쓴이 남편은 속으로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겁니다. 그 어머니가 지 어머니임에도..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ㅋㅋ2021.04.23 12: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흠 남편분이랑은 대화를 해보셔야할것같아요 눈치있는사람이면 저대화만으로 알수있겠지만 남편분도 자기딴에 어머니도 챙길겸 일부러 식사하고오시는것같으니 그리고 쓰니분 심정을 좀 이야기하셔야할것같아요 입꾹다물면 그섭섭함이 커질것같아요 더골이 깊어지기전에 한번 이야기해보심이 좋지않을까요 노인네야 이야기한댄들 딱히 할이야기도없고 걍 챙겨드릴부분만 챙기면될것같구요
답글 0 답글쓰기
2021.04.23 09: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첫째는 남편이 좀 역할을 못하는 것 같은데 81살 노인네 시집살이 힘들겠죠. 입하나 줄고 느는게 보통 일이 아니니까. 남편과 상의하세요. 시누들과도 하시고 나도 일하고 힘들다고 노력해 보고 안되면 그때 님 편한대로 하세요. 우리들도 다 늙습니다. 나는 안 그래야지 하지만 희안하게 그렇게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옛 어른 따라가더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09:2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침을 왜? 주말에 식사를 왜? 왜 종년자처를 하시나요? 아들한테 보여주려고? 아침배날해주는 곳 많습니다 배달시켜서 알아서 드시라고하시고 좀 편하게 사세요 관절나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09: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식으로 한 가정이 깨지는구나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2021.04.23 03:0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도 하고 계시면 경제적 능력도 있으신건데 왜그리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3 02:5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밥을 못 차려 먹는게 아니라 진짜 시녀가 밥 차려주기 기다리는거네요.. 와 소름끼쳐... 외식을 할거면 기족들한테 먼저 물어보라고 하세요... 내가 어머님 모시려고 결혼한줄아냐고... 정도껏 하라고 하새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ㅇ2021.04.23 02: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백살까지 사실듯한데.. 아들과 분가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웹툰전체대여 10% 포인트백!
만화시간마다 무료+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