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콩가루 시댁 탈출, 그 후 6년

랄라 (판) 2021.05.07 15:02 조회71,502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6년 전에 이혼 소송을 하며 답답한 마음에 여기에 글을 올렸었는데 댓글로 위로를 많이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 썼던 글을 다시 읽어보니 참 잘 버텼다 싶네요.

소송이 끝나고 면접 교섭때문에 힘들다고 쓴 글도 있던데, 지금은 기억도 잘 안납니다. 딱 두 번 만나러 오고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아무 연락도 없었거든요. 위자료나 양육비도 지금까지 한푼 보낸적이 없어요. 이자는 잘 쌓이고 있는 중이죠 뭐. 적금이다 생각하고 있어요.

이혼 후에 못다한 학업 마치고, 첫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월급도 떼여보고, 임금 체불 신고도 해보고, 부당해고도 당해보고, 결국 기술 배워서 지금은 프리랜서로 자리 잡은지도 3년이 넘어가네요. 그동안 부모님 집에서 도움 받아가며 감사하게 지내다가 작년에 아이와 독립 했어요. 이제 아이도 대부분의 일을 스스로 할 수 있을만큼 컸거든요. 부모님께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더 잘사는 모습 보여드릴거에요.

아이가 유치원에 들어가고나서 아빠를 궁금해하기 시작했어요. 어떤사람인지, 왜 같이 살지 않는지 등등. 싸웠으면 화해를 하고 다시 사이좋게 지내면 된다고 하며 아빠의 빈자리를 많이 허전해 했어요. 아이가 조금 더 크고 나서는 저에게는 아빠 이야기를 더이상 묻지 않아요. 티를 안내려고 했지만 아빠 얘기를 할때마다 제가 곤란해 하는걸 느껴서 그런건지, 할머니나 할아버지에게만 묻더라구요. 그래도 아직 어린데 엄마의 기분을 배려해주는 훌쩍 큰 아이를 보면 참 미안하고 고맙고 그래요.

한때는 아이에게 아빠를 만들어주려는 노력(?)을 해보려고 했던 적도 있으나, 상처받은 사람 마음이라는게 그리 쉽게 나아지지를 않더군요. 지금도 여전히 그래요. 이성에 대한 어떤 믿음도, 기대도 생기지 않고, 마음을 열기도 쉽지 않아요. 또 이상한 사람 만나서 제가 상처받는 것보다 아이가 상처를 받을까봐 그게 너무 두려워요. 사실 그동안 누군가를 진지하게 만나보기 위한 시간이라는 것도 없었어요. 일하지 않는 시간에는 아이와 최대한 같이 있고 싶었거든요.

그냥, 예전에 감정에 북받쳐 쓴 글을 다시 보면서, 이젠 다 지난 일이구나, 담담하게 지난 일들을 이렇게 정리해보고 싶었어요.
죽도록 힘들었던 순간도 이렇게 시간이 지나면 ‘그땐 그랬지’ 할 수 있는 날이 온다는걸 제가 앞으로도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그럼 뭐든 극복할 수 있을 것 같거든요.

얼굴도,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사람들의 위로를 받으며 힘을냈던 그 시절을 떠올리며, 저와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는 분들께 곧 다 지나갈 거라고 위로 해드리고 싶네요.
좋은 날은 올거에요. 포기하지 마세요.
274
6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21.05.07 15:11
추천
6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재혼 안하신거 진짜 잘하셨어요. 어차피 아이는 새아빠 필요없거든요. 외로우면 연애만 하시고, 아이가 만약에 아빠를 궁금해한다면 욕하지는말되 절대로 칭찬도 하지마세요. 안그러면 아빠에 대해 막연한 향수를 키워서 엄마를 원망하더라고요. 그리고 양육비를 보낸 증거가 있으면 아이에게 나중에 부양의무가 생기는데 그냥 양육비는 안받는게 나을거같네요. 쓰니도 아이도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21.05.08 00:36
추천
3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빠를 만드는 노력은 굳이 안하셔도 될듯해요 사실 내새끼도 품고 키우는거 힘들어요 임신출산을겪고 끼고앉아서 수유해가며 키운 내새끼도 버겁고 벅차요 친아빠라해도 다정한아빠가 몇이나될까요 굳이 아빠라는 자리때매 재혼해서 괜한 아이 상처안주셨음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5.07 19:09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고생하셨어요. 아직 어린데 엄마 마음도 생각할 줄 아는 대견한 아이네요. 아이와 엄마의 앞 날에 행복만 가득하길 기도해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5.10 22: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혼가정에서 자란 사람인데요 아이가 아빠 얘기 물었을 때 아빠는 아빠의 생활을 하고있다, 같이 살 때 이랬다 라고 말해주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대신 쿨하게 말해야해요. 왜냐면 저희 엄마는 늘 아빠를 증오하며 회상했고 저에게 미움을 가르쳤거든요. 니가 잘 되는 게 커서 복수하는거다 라는 말은 저에게 한없는 우울감을 주었고 중년이 된 지금도 괴롭습니다. 아무리 나쁜 인간이여도 아빠거든요. 엄마가 독기를 품으며 아빠에 대해 얘기를 하면 그러면 난 왜 태어난걸까 싶고... 나쁜 사람이었다고 굳이 얘기 안 해줘도 돼요. 아이가 커서 아빠를 찾아갈 순 있겠죠. 근데 나이 들수록 기억의 퍼즐도 맞춰지고 둘 중 누가 나빴는지도 스스로 깨닫게 되고 결국은 키워준 사람의 노고를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답글 0 답글쓰기
2021.05.08 11: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글에 힘을얻고갑니다^^
답글 0 답글쓰기
해결사2021.05.08 10:53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재혼은 끝까지 하지 마세요.좋은 계부 계모는 없습니다..이 평화를 깨지 마시고 행복하게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소세지까만거2021.05.08 07:58
추천
1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풀곳은필요하지 아!스트레스
답글 2 답글쓰기
남자ㅇㅇ2021.05.08 04:4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제너럴킹갓존예스트롱 어머니실거같네요 응원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1.05.08 00:36
추천
3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빠를 만드는 노력은 굳이 안하셔도 될듯해요 사실 내새끼도 품고 키우는거 힘들어요 임신출산을겪고 끼고앉아서 수유해가며 키운 내새끼도 버겁고 벅차요 친아빠라해도 다정한아빠가 몇이나될까요 굳이 아빠라는 자리때매 재혼해서 괜한 아이 상처안주셨음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2021.05.08 00:1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삶이 뭐 있습니까 아들하고 맛있는거 먹고 애 커가는거 보면서 장가가서 손주 대리고 행복하게 웃으면서 살아가는 모습 보다 가는거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07 19:09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고생하셨어요. 아직 어린데 엄마 마음도 생각할 줄 아는 대견한 아이네요. 아이와 엄마의 앞 날에 행복만 가득하길 기도해요.
답글 0 답글쓰기
oo2021.05.07 17:22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생 많으셨습니다 이젠 아이와 엄마 앞길에 늘 꽃길만 있기를..서로에게 위로가 되며 행복하게 지내기를 기원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21.05.07 15:44
추천
1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진 재혼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아이까지 사랑으로 품어 줄 사람 만나는 건 정말 어렵더라고요. 글쓴이 아이 하는 행동을 보니 참 생각깊고 엄마를 많이 아끼고 배려하는 마음이 느껴져요. 글쓴이 복받으셨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07 15: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고생많으셨어요.
아이가 크면 엄마의 고통을 .. 여기저기서 보고들은걸로 이해하고,
엄마편을 들어주기 시작해서 평생 쭈욱 들어줄 거에요..
제가 다 짠하네요.
잘 버티셨어요. 잘해오셨어요.
앞으로 더 나은 날이 기다릴 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1.05.07 15:29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덤덤하니 써내린글에 왠지 더 찡하네요. 고생많으셨어요. 엄마사랑으로 아이는 행복할거에요. 응원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1.05.07 15:11
추천
6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재혼 안하신거 진짜 잘하셨어요. 어차피 아이는 새아빠 필요없거든요. 외로우면 연애만 하시고, 아이가 만약에 아빠를 궁금해한다면 욕하지는말되 절대로 칭찬도 하지마세요. 안그러면 아빠에 대해 막연한 향수를 키워서 엄마를 원망하더라고요. 그리고 양육비를 보낸 증거가 있으면 아이에게 나중에 부양의무가 생기는데 그냥 양육비는 안받는게 나을거같네요. 쓰니도 아이도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