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흐린 눈’은 없다…냉정해진 아이돌 팬들, 인성 논란엔 가차 없이 '탈퇴 요구'

ㅇㅇ (판) 2021.05.08 14:29 조회3,287
톡톡 엔터톡 모두드루와
얼마 전 연예계가 학교폭력 이슈로 화제였을 당시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돌의 팬들은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단호하게 아티스트에게서 등을 돌렸다.

가장 크게 논란이 됐던 (여자)아이들 수진의 경우, 디시인사이드 (여자)아이들 갤러리에서 소속사와 아티스트에게 사안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고 나아가 탈퇴까지 진정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디시인사이드의 연예인 갤러리는 공식 팬클럽과 맞먹는 위력을 갖는다.

수진의 팬이라는 최화영 씨는 "팬들마다 윤리적 가치관이 다르다고는 하나 학교폭력처럼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사안은 아마 대다수가 용납하지 못할 것"이라며 "연예인은 공인이다. 공인으로서 바른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제가 있음에도) 감싸는 팬들은 보통 아직은 미성숙한, 연령대가 낮은 이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성환 씨는 "아무리 외모나 실력이 출중하다고 해도 인성 결함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라며 "(수진의) 팬으로서 학폭 이슈 이후 아티스트가 여러 곳에서 질타를 받는 것이 마음 아팠다. 하지만 팬으로서 그를 옹호할 마음은 없다"고 했다.

그는 "아무런 죄가 없는 타 멤버들은 같은 그룹이라는 이유만으로 함께 비난을 받게된다"며 "뿐만 아니라 가해자가 버젓이 활동하는 모습을 피해자가 보면 얼마나 마음이 아플지 상상이 안 간다"고 전했다.

상습적으로 마약을 밀매하고 흡연한 혐의를 받은 그룹 비투비의 멤버 정일훈의 사례도 비슷했다. 팬들은 냉정하리만큼 단호하게 돌아섰다.

안소연 씨는 "비투비는 데뷔 이래로 큰 사건사고 없이 지내온 이른바 '클린돌'이었다. 그런데 그룹 이미지에 타격이 갈만한 큰 사건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마초 흡연 대한 인식은 문화권에 따라 다르다고는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엄연한 불법"이라며 "비투비라는 그룹의 팬이었기에 정일훈 역시 좋아했지만 개인의 행동이 그룹 전체에 피해를 줘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헌식 문화평론가는 "아티스트를 바라보는 팬들의 시각이 '장기적'으로 변화했다"며 "특히나 아이돌 그룹의 팬들은 타 그룹의 팬덤으로 부터 자기 아티스트를 무조건적으로 보호하려고 했으나 요즘엔 '어떤 게 우리 ㅇㅇ에게 더 도움이 될까'를 생각하는 편"이라고 분석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4923544
5
3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6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5.09 15:0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왜 별것도 아닌 댓글들에 비추가ㅋㅋㅋㅋ 어디서 좌표 찍은겨??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5.08 17:04
추천
2
반대
1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약사범 학폭범 쉴드치는 개돼지의 삶이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08 16:06
추천
3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주하는 시녀 5명 있나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08 15:33
추천
4
반대
1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병크멤시녀들 지 최애 이름으로 검색하고 들어와서 비추찍고 나감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웹툰파격 무료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