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남편의 어지르기 때문에 싸웠는데 해법이 시모??

ㅋㅋ (판) 2021.05.17 20:44 조회147,21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많은 분들이 제 심정과 같은 얘길 해주셔서 

너무 큰 위로와 결심의 계기가 됐습니다. 

12월에 결혼한 신혼인데 

더 늦기 전에 정리를 하는 게 암만봐도 정답이라 

날 밝으면 이런 경우 어떻게 헤어져야 하는지 좀 알아본 뒤에

남편에게 통보를 할까 합니다. 

어지르는 현장을 동영상으로 찍어놓는 방법도 써보려 해요.

제가 글 써놓고 혹시 아주버니도 저런지 

형님에게 톡을 해봤는데 전혀 아니라네요?

아주버니와 나이차 많이 나는 것도 아니고 아들 딱 둘인데

대체 왜 저 사람만 저렇게 컸는지ㅠㅠ

대체 왜 나한테 이런 시련을 주는지ㅠㅠ

아무튼 댓글 달아주신 분들 감사드려요. 

힘내서 제 살길 잘 찾아보겠습니다.


-----
연애할 때도 남편이 어지르는 문제로 크게 싸운 일이 많아요. 

같이 여행을 가면 도착하자마자 어지르기 시작했거든요.

이 일로 2번 헤어졌었고 그 후로는 어지르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결혼하고 신행 다녀오자마자 아주 재빠르게 옛날로 돌아가더군요.

남편이 어떻게 어지르냐면요...

뭘 사오면 포장을 뜯잖아요. 

그 자리에 포장 잔해물을 그냥 버립니다.

본인은 내용물만 들고 가요. 

포장이 2겹으로 돼있으면 소파에서 겉박스 뜯고 그냥 버리고

방으로 들고가서 속박스 벗겨서 그 자리에 버리고 

자기 옷 벗은 것도 그 자리에 허물처럼 남겨두고 

찐 내용물만 들고 컴퓨터방으로 가는...

본인 택배박스라도 들고 오는 날은, 벗겨야 할 포장이 많으니까

현관 들어오자마자 테이프 뜯어서 그 자리에 버리고

마치 핸젤과 그레텔처럼 그 잔해를 버리며 방에 들어갑니다.

잔해와 허물까지 벗어두고는 또 컴퓨터방 가면서 벗기고 버리고 

컴퓨터방에다가도 버리고...

침대에서 과자라도 까는 날은 배게 옆에 

과자봉지와 과자봉지 뜯은 잔해가 있어요.

침대 협탁 바로 아래 쓰레기통을 놔줘도 이럽니다.

치우라고 타이르듯 하면 무한대로 미루니 발악을 하며 난리를 치면

"치우려고 했는데 왜 화를 내냐"며 툴툴 대면서 마지못해 치우죠. 

이런 문제가 눈 앞에서 벌어져도 소리를 지르게 되는데

남편이 저보다 출근이 이르고 퇴근이 빨라요.

5시에 퇴근해서 보통 저보다 1시간 일찍 집에 옵니다.

그러다 보니 집에 오면 집안꼴이 엉망이 돼있어요.

이번에 크게 싸운 건... 제가 퇴근하고 녹초가 돼서 집에 왔고

오자마자 급하게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택배박스 뜯은 잔해가 널려있고 

심지어 뾱뾱이는 변기 안에 빠져 있었습니다. 

당시 남편은 소파에 누워서 영화를 보고 있었구요.

화가 안 날 수 있는 상황인가요?

제가 성격이 이상해서 그걸 보고 화가 솟구친 건가요?

대판 싸우고 혼자 살라고 하곤 짐을 대충 싸서 친정에서 주말을 보냈는데

일요일에 친정 와선 다시 그런 일 없을 거라고 무릎을 꿇더라구요. 

또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면, 혼인신고도 안 했으니

그냥 각자 살자고 하곤 다시 집에 왔는데

오늘 퇴근하고 집에 오니 시어머니가 계시네요?

청소 싹 하고 빨래도 다 하고 밥도 해놓으셨다며...

이제 내가 와서 치울 테니까 싸우지 말랩니다. 

그 얘기 끝나자마자 남편이 자랑스럽게 

엄마가 계속 치워줘서 자기 습관이 그렇게 들여진 거니까

엄마가 와서 A/S하는 거래요.

어지르는 문제의 해법이 자기 엄마가 와서 치우는 거...  

저 이 남자랑 계속 같이 살 수 있을까요?

그러기 힘들겠죠...?
893
19
태그
23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2021.05.17 20:47
추천
48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계속 살게요? 이젠 시어머니까지 모시게 됐네요?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5.17 20:48
추천
360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어머니 보내고 친정아버지 모셔오세요. 어지르는 족족 치우게 시키라 부탁드리세요. 다음에 또 어지르면 또 부르세요. 모든 해결법이 지 편한 쪽이니 남편은 속 편하거든요. 조이고 불편하게 해야 고치죠. 물론 이혼을 강추합니다만.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5.17 22:53
추천
14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랑 시어머니 머리 제대로 굴렸네요.
어지르는것 지손으로 치울생각없다고 시어머니 집으로 부른거와, 그런다고 신혼집에 들어와서 자기가 치운다는 시어머니..
그게 무슨뜻인지 아세요?
야..
내가 앞으로도 계속 이러고 살거야, 근데 그러면 니가 너무 싫어하니까 우리엄마 불러다 놓을꼬야~~
너도 시어머니오는거 부담스럽고 싫치???그치?? 그러니까 계속 니가치워~~

시어머니...
감히 니가 울아들이 그런다고 친정으로 쪼르르 가버려? 괘씸한것!!!
니깟게 혼인신고는 안했어도 엄연히 식다 올렸으니 이혼녀되는건 너도 쉽지 않을꺼다.
꽤씸한것...
니가 울아들한테 잔소리하면 내가 지금처럼 이러고 있어주면 너도 눈치란게 있으니
앞으로 니가 앞아서 내아들한테 잔소리안하고 치우겠지.

시어머니인내가 이렇게 신혼집에 오면 결국 니가 싫치 내가 싫겠냐???
이런 논리가 숨어있는것같이 느껴지네요.
하여튼...등신같은 모자네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5.26 05:3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시어머니도 난 안쓰럽다 어휴 그래도 뭐라안하시고 오셔서 본인이고생을 자처하시네 ; 저아들은 그렇게 큰들 엄마도맥이고 아내도맥이냐 진짜 바본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2021.05.20 10:22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나님 믿으세요 교회로 오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23: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우 혼인신고도 안했는데 뭘 고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dd2021.05.19 22:5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겉은 멀쩡해보이지만, 교육을 잘못 받은게 아니라 약간의 ADHD나 자폐증 있는게 아닐까요. 성인인데 치우기 귀찮아서 좀 미뤄놓는게 아닌 듯. 시어머니가 뭔가 켕기는게 있으니 직접 오셔서 치우기까지 하시는 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ㅋ2021.05.19 21:3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싫다.. 어지르는것도 적당히가 있어야하는데 진심 선을 넘었네.. 침대위에 과자봉투 널부러져있는거 너무싫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ㅇㅇ2021.05.19 20:3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혼인 신고 안하셨음 그냥 친정으로 ㄱㄱ 헤어지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뭬야2021.05.19 19:1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야 뭐야 참 별사람 많다, 속썩이고 살던지 헤어지던지 결정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7:0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마지막 문단 보고 현타 옵니다.... 큰 결정 내리시느라 고생하셨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7:0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엄마가 멍청하네. 아들도 멍청하게 키웠고. 시엄마씨. 님이 며느리 수발까지 다 들어줄거 아니면 닥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수정2021.05.19 17:0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청소는 진짜 가정교육이다. 엄마가 대신 청소해줘서 한번도 안치워본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6:07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덜떨어진 인간이랑 살고 있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2021.05.19 15:5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 군대에서도 이랬어!!!이러면 부들부들할듯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2021.05.19 15:56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초회사다닐때 유부남직원들 다 저렇더라 여직원이 안치우면 끝까지 안치움 부장이 이거 누가 이랬냐 너무 더럽다 이러면 위에 쓴 유부남직원중하나가 xx씨(여직원) 치워야지 왜 안치워 이럼ㅋㅋㅋㅋㅋ 그 여직원 청소부로 채용된거아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5: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asㅋㅋㅋㅋㅋ하자 있는 건 아나보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쓰니2021.05.19 14: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항상 감싸주며 산 케이스. 정리정돈을 하지 못하는 이유를 대신 제시해 주면서 마음 편하게 해줌.
답글 0 답글쓰기
진지녀2021.05.19 14: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다지편한식이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4:33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애할 때 같은 문제로 두 번이나 이별하셨다면서 도대체 결혼은 왜 하신거예요?ㅠㅠ 시모한테 반품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4:1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 좀 모지른듯
답글 1 답글쓰기
남자쓰니2021.05.19 14: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오 주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5.19 13:2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동영상이고 자시고 그냥 바로 갈라서요 더이상 아무 노력도 하지 마요 뭣하러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