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유치원에서 아이가 넘어졌는데 선생이 방치했어요

엄마 (판) 2021.06.13 15:54 조회5,973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방탈이라면 죄송합니다.
30후반 아기엄마에요.
저희는 미국에 이민와 산지 좀 됐어요. 그렇지만 전 아직 모든 생활이 한국적이고 음식도 한국음식만 먹는 한국 토종이에요.

미국얘기를 여기서 하냐 비난 마시고 그냥 엄마마음으로 조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성격이 워낙 소극적이라 학교에서 다른 외국엄마들과 활발히 지내는것도 아니고 해서요.

저희딸은 만 4살이고 유치원/데이케어 보낸지 몇달됐어요.
근데 제목대로 딸이 반 단체로 놀이터로 향하다가 넘어졌다는데
피가 났는데 (넘어진것도 샤워시키려다가 본거에요. 일주일 지나도 흉터가 남을정도. 4-5개줄로 쓸려서 피가난게 확연히 보이는)

그 넘어진 그 당일날 반창고하나 없이 그대로 방치됐다가 집에왔네요. 그날 목욕하면서 피난거 따가워서 애는 통곡했구요.
부모에게 넘어진것도 안알려줬구요.

(이 유치원이 쇼핑몰 안에 있어서 놀이터로 갈때는 아이들이 단체 끈 손잡이? 같은거 붙잡고 밖에 근처에 있는 놀이터로 나가요. 앞뒤로 선생이 가고 애들은 중간에 가는듯?)

사실 이게 저번주에 그런건데 저도 워킹맘이라 다친 당일 그리고 다친 다음날도 애아빠가 픽업해서 전 선생들과 얘기를 못했어요. 애아빠는 저한테나 화낼줄 알지 밖에선 그런거 못해서 늘 악역이나 총대는 소심한 저라도 안매면 그냥 당해야해요. 하아.

이제 월요일되면 제가 같이 가니까 가서 한마디 할 생각인데.
어떻게 하는게 지혜로운가 하구요.
부모가 뭔 죄인이라고 선생들에게 화도 못낼거같고.

이제 막 만 4살 된 아기가 바닥에 쓸려서 꽤 피가 날만큼 넘어져서 피가 그대로 굳었는데 (얇은 레깅스 바지) 그대로 집에 보낸것도 기막힌데
애아빠가 애 픽업할때도 아무말도 없었다는게 더 화나요.

예전에 제가 픽업할땐 한번 교실 안에서 살짝 넘어진거나 머리 부딪힌것도 말해주던데. 이번엔 대체 뭔일인지.
상식적으로 누가봐도 살짝 넘어지면 저렇게는 못다칠거 같은데...

이렇게 피가 꽤 나고 다친걸 봐주지도 않았다는 얘긴데.
저희 딸 말로는
넘어졌을때 선생 한명이 "아유 오케이?" 하길래 팔로 X 를 가르키며 아니라고 했다는데 그뒤로 어쨌냐하니 기억 안난데요.
(딸이 집에서 한국말만 쓰다가 학교 보낸거라 영어는 유창하진 않은데 그런정도 말은 다 알아들어요)
바지걷어 봐주지조차 않은거 같아요.

사실 전에도 애가 쉬를 실수한거를 그대로 입고있다가 반은 마르고 축축한채 집에 온적도 있었는데 (여벌옷은 모든 아이들 가방에 있어요.)
이때도 좋게 한마디 했는데 저희딸이 혼자할수 있다며 바지 못만지게 했다고 변명하던데.

이번에도 또 애가 아유오케이? 했을때 괜찮다해서 피난줄 몰랐다 그렇게 변명할거 같아요. 선생들은 또 별거 아닌척 살짝 넘어졌다고 그럴거 같아요.

그정도 쓸리고 피나면 너무 아팠을텐데.
제가 아는 딸아이는 저정도면 자지러지게 울정도에요.
근데 제 생각엔
다같이 걸어가는중이고 정신없으니 순간 놀라서 아픔을 못느낀걸수도 있구요. 부끄러웠거나.

이미 남편이 그다음날 가서도 호구처럼 암말 안했으니 이미 뒷북이긴 한데
그래도 엄마로써 월요일에 데리고 갔을때 한마디 하고는 싶은데...

심지어 여기 다른데보다 돈도 더 비싼 사립인데 돈은 더 받아먹으면서 대체 애 케어가 왜 이따군지.

뭐라고 하는게 좋은걸까요...화나고 속상한데 어쩔지를 모르겠어요...
선생이 세명인데 다 여자고. 둘은 중국인 하나는 필리핀인데 필리핀이 대빵?인데 나이는 많아봐야 30초반.

근데 성격 쎄보이고 변명도 잘해요.
위에 적었듯이 애가 쉬했나 못보게 했다는둥.
이번엔 뭐라고 변명 할런지?

제 예상 시나리오는.
아유오케이 물었는데 애가 괜찮다해서 괜찮은줄 알았다.
세게 안넘어졌다. 그럴거 같은데.
그럼 그랬냐 하고 넘길 일인가요??
아기가 피났는데 반창고 하나없이 집에와도 저런 이유대면 할말 없는게 부모인가요??
0
3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달서1] [영신타올] [페미꺼져라] [안산선수지] [이런얘기하]
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2021.06.13 16:28
추천
2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국에서 살려면 bitch가 되어야해요. 그 사회는 말안하거나 사람좋게 얘기하면 병신되죠 (적어도 제가 느낀바입니다). 저 같으면 아주 단호하게 얘기할것 같아요. 웃으면서 얘기하지마시고 이건 진짜 심각하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아이가 놀랬고 상처의 상태를 보느라 말을 못했다. 피가 이 정도로 났고 아이가 설사 케어를 거절했다고해도 shes only 5 years old baby girl! Its your job to take care of my baby girl when she get injured even if she says no and push you away. Theres no reason my baby girl stay here if you do nothing when she got injured like that. (만약 뭐라뭐라 변명하면) Oh my gosh, I feel so frustrated and upset about this. Whos your boss? I dont want to waste my time anymore. I need to talk about this with the head of daycare. Seriously. 이라고 세게 나가세요. 데이케어에서 균이라도 감염되었었더라면 난 변호사끼고 sue했을거다. (미국에서 제일 무서워하는 단어죠.) 하고요. 그래야 앞으로 님 따님이 제대로된 케어를 받겠네요. 미국서 살다왔지만 하 진짜 진상이 되야됨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6.13 16:34
추천
17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밑에 댓쓴 사람인데 미국에서 내 아들이 당했다 생각하니 피꺼솟해서 또 글쓰네요. 심각하게 이건 child neglect이라 생각한다. 아이 상태를 살펴봐야하는 게 니 일 아니냐? 따지시고 그 필리핀선생이 그럴일은 없겠지만 헤드다, 그럼 이런일이 또 반복되면 I am telling you, I will not stay silent. 라 하시고 이런 대화로 내 딸이 불이익을 받지 않길 바란다 하고 나올것 같아요. 하 짜증나네 그 선생들.
답글 4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6.14 03: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국인데 ㅆㄴ 처럼 나가야 하는 곳이에요 sue하겠다는 말 빈말 아닌게 미국입니다. 열심히 수 하셔봅시다. 저거 child neglect 라서 빈지하게 저 데이케어 셧다운 될수도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Oo2021.06.14 02: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국에서 프리스쿨 2년 보내는 동안 그런일 한번도 없었어요. 프리스쿨 다른곳도 알아보시는게 어떤가요. 애 조금만 다쳐도 바로 레포트 적어서 이렇게 케어했다 알려주고 픽업할때 부모 사인까지 받아놓던데요. 다친 부분에 대해서 언급 안해주고 처리 안해준 사실에 대해서는 데이케어 센터장? 또는 선생님 보스(원장)한테 말을 하는게 좋을 것 같네요. 그리고 사실 프리스쿨이 한국에비해 많이 지저분하긴 해요… 신발신고 생활하고 거기서 매트만 깔고 낮잠자고, 아침에 머리 예쁘게 하고가도 픽업할때는 난장판이고,.. 흙언덕에서 맨바지로 미끄럼틀도 타고 얼굴이 초록물감으로 범벅되어서 온적도 있구요. potty train 되었어도 한번씩 실수할수도있는데 똥 들어있는 팬티 그대로 집으로 보낸적도 있구요… 그런 부분은 한국과는 많이 다름을 생각하셔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21.06.14 02:20
추천
5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즘 너무 이상한 부모들이 많으니 이건 중립박아야될듯 그쪽입장도 있었을듯 그리고 아이는 언어가 서툼 엄마가확대해석 했을 가능성 있음
답글 3 답글쓰기
ㅇㅇ2021.06.13 16:34
추천
17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밑에 댓쓴 사람인데 미국에서 내 아들이 당했다 생각하니 피꺼솟해서 또 글쓰네요. 심각하게 이건 child neglect이라 생각한다. 아이 상태를 살펴봐야하는 게 니 일 아니냐? 따지시고 그 필리핀선생이 그럴일은 없겠지만 헤드다, 그럼 이런일이 또 반복되면 I am telling you, I will not stay silent. 라 하시고 이런 대화로 내 딸이 불이익을 받지 않길 바란다 하고 나올것 같아요. 하 짜증나네 그 선생들.
답글 4 답글쓰기
ㅇㅇ2021.06.13 16:28
추천
2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국에서 살려면 bitch가 되어야해요. 그 사회는 말안하거나 사람좋게 얘기하면 병신되죠 (적어도 제가 느낀바입니다). 저 같으면 아주 단호하게 얘기할것 같아요. 웃으면서 얘기하지마시고 이건 진짜 심각하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아이가 놀랬고 상처의 상태를 보느라 말을 못했다. 피가 이 정도로 났고 아이가 설사 케어를 거절했다고해도 shes only 5 years old baby girl! Its your job to take care of my baby girl when she get injured even if she says no and push you away. Theres no reason my baby girl stay here if you do nothing when she got injured like that. (만약 뭐라뭐라 변명하면) Oh my gosh, I feel so frustrated and upset about this. Whos your boss? I dont want to waste my time anymore. I need to talk about this with the head of daycare. Seriously. 이라고 세게 나가세요. 데이케어에서 균이라도 감염되었었더라면 난 변호사끼고 sue했을거다. (미국에서 제일 무서워하는 단어죠.) 하고요. 그래야 앞으로 님 따님이 제대로된 케어를 받겠네요. 미국서 살다왔지만 하 진짜 진상이 되야됨요.
답글 0 답글쓰기
1
웹툰최강 액션&스릴러
만화설렘주의! 순정 만화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