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유부녀와 바람난 동생. 올케 도와주고 싶어요!

아리따움 (판) 2021.06.18 11:21 조회8,226
톡톡 남편 vs 아내 댓글부탁해
안녕하세요?
너무 심각한 고민.걱정이 생겨서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서..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는데.. 이런 막장같은일이 어떻게 내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지..ㅠ
어떻게 해야할지 여러사람들 지혜를 모으고 싶어서 글 올려요.
글이 좀 길어질 듯 해요.

저번주말에 신랑이 애기데리고 친정에 갔는데,
친정아빠가 신랑이랑 술마시며 요즘 너무 힘들다고 죽고싶다고 하셨대요.
아빠는 원래 말 수가 별로 없으신 분이신데.. 그리 말씀하셨다고 해서 너무 놀랬어요ㅠ
신랑도 말을 많이 하는 타입도 아니고해서 꼬치꼬치 안묻고 아빠 이런저런 얘기 들어주다 왔대요.
넘 궁금해서 엄마한테 집에 무슨일 있냐 여쭤보니 엄마는 티내는 성격이 아니셔서 별일없다 괜찮다라고만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제 남동생네가 친정근처에 살고 있고, 동생네 첫째 아가를 봐주시고 계세요. 
그래서 올케한테 전화했어요. 어차피 남동생 이새낀 제 연락 잘 안받거든요. 

글구 분명 동생문제 겠거니 하고 전화했죠.
올케가 일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자주 연락 했던게 아니어서 몰랐었고, 둘째 조카 1월에 낳고 아직 핏덩이인데 일하고 있다고 해 너무 놀랬었어요ㅠ
전 그래서 동생네 돈 문제때문에 아빠도 힘들어하시고 올케도 빨리 취업했구나 생각하고 
집에 무슨일 있냐 물어봤어요. 

첨엔 아무 일도 없다 하더라구요. 그래서 아빠가 죽고싶다고 까지 말씀하셨는데 모르는 일이냐 물으니 그제야 본인한테 들었다고 말하지말라며 얘기하더라구요. 
이 썩을놈이 바람 나서 집을 나갔다고........
????!!!!!????!!!!!!!!!!!!!!!!!!

너무 힘들고해서 우리부모님께 말했대요.
지금 둘째 낳아서 힘들다고 첫째는 1월부터 아예 저희부모님집에 데려와 봐주시고 계시거든요. 
지금 이런상황인데...
바람난건 몇 달 됐는데 애가 둘이니 본인만 참고 살자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게 참아질 일이 아니잖아요. 
그래서 증거 수집하고 있었대요. 증거 수집하며 못볼꼴 다 보고..ㅠㅠㅠ
그리고 바람피는 상대여자는 본인 친한 언니래요. 게다가 유부녀. 올케가 만삭일때 그언니 결혼식가서 축가도 불러줬었다고...? 
지금 내가 꿈을 꾸는건가 싶고 심장이 떨리고 울면서 얘기하는 올케 얘기들으며 같이 울수밖에 없었어요.
그렇게 얘기 하는데 내가 미안하다고 말해줄 수 밖에 없더라구요.

저도 일하고 있어서 길게 통화는 못했고, 이 얘길 들은뒤론 머리가 아파서 일도 안되고 어떻게해야 하나 고민만 되더라구요.
동생은 분명 전화를 안받을 거고. 동생이라고 하기도 싫네요. 쳐죽일놈!!!!!!!!
아 올케는 어디서 본건진 모르겠지만 그 두년놈은 자기닮은 예쁜딸 낳자 이러고 있다고...

??????? 

짐 뒷감당 안 하고 있는애가 셋이나 있는데.. 왜 셋이냐구요?
짐 부인에게 낳은 아들 둘이고, 이새끼 돌싱이라 전부인과 사이에 딸도 하나있어요. 그래서 셋.
그 딸래미 양육비는 이새끼가 능력이 안되니 우리 아빠가 매달 지금도 주고계세요. 우리 아빤 그 아이가 아빠 없이 크는게 불쌍해서 대신 50만원씩 주고 계세요. 이혼남이었는데 혼자살며 이런저런 여자만나다가 이래저래 이유로 돈 배상할 일이 있었는데
아빠가 다 처리해주셨구요. 
이쯤하면 산넘어 산이죠? 저도 어디서 부터 얘기를 써야 할지 모르겠네요ㅠ

정말 창피하고, 걔가 싸놓은 똥 다 치워주고 있는 엄마아빠 너무 불쌍하시고..
내가 분명 걔일은 이제 앞으로 신경쓰시지 말라.. 걔가 사고치면 뒷수습 해주지 마시라 그리 당부했건만
계속 수습해주니 이새낀 돈을 지가 많이 벌어야할 이유도 없고, 이세상이 쉬운거였겠죠.
나이도 이제 서른 중반인데 정신 못차리는 새끼 이제 전 동생이라고 생각 안 하고 있습니다. 
우리 부모님도 앞으론 아들 없는셈 치고 산다 하시는데.. 늘 그렇게 말씀하시곤 자식이니 매정하게 내치지 못하셨어요.
이번에도 아빠가 애도 있으니 집 들어와라 얘기하셨다는데 부모님말도 거역하고 그년곁으로 가서 연락도 안받아 엄청 노하시고...
이번엔 정말 걔가 밖에서 죽던말던 상관 않을거다 하시긴 했는데... 하아

여튼 지금까지의 스토리는 여기까지네요.
너무 열받아서 올케한테 그년 전화번호 이름 달라고 했어요. 
올케는 내가 나서면 오빠가 또 엄청 뭐라할거다 이러고 있고..
동생은 이미 전화 안받고 있구요.
그년한테 찾아가 정말 머리채라도 잡고싶은 심정인데
이게 법적으로 찾아가 그러면 명예훼손죄? 폭행죄? 뭐 이런걸로 고소드립을 칠수 있다 그러고.
어찌해야해요? 상간녀소송도 알아봤는데 이미 올케가 하려고 다 준비해놨다가 법원앞에서 못했대요.
올케친정엄마, 우리부모님이 말리시기도 했고 돈도 많이 들고, 썩을놈이 와서 애들하고 해꼬지라고 하면 어떻게하나 싶어 말았대요;;; 
아 그쪽 남편은 이사실 아는지 모르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여자가 이혼하자 그러는데도 이혼만 말아달라 그러고 있는 상황이래요. 참나;;;하아
그년한테 전화해서 욕이라도 실컷 퍼붓고 싶은데 지금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 몰라서 선뜻 못하고 있네요.
아니 왜 피해자가 되려 숨죽이고 있어야하는걸까요?!!!

혹시 법에 대해 잘 알고계시는분이나 이런 분야에 빠삭하신분 계신가요?
지금 그쳐죽일놈년들 때문에 저희 친정부모님, 올케, 올케친정엄마, 아가들둘, 저 이렇게 7명이 지옥에 있네요ㅠ
정말 꿈이었으면 좋겠어요ㅠ
저희좀 도와주세요....ㅠ

15
0
태그
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2021.06.18 15:41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이 올케 데리고 가서 상간녀 소송도와주세요. 님 부모님은 본인 아들 생각해서 못하게하는겁니다. 올케 친정부모님도 본인들 체면 생각해서 못하게하는거고요. 그러니 도와주세요. 님부모님도 며느리 생각한다면 못하게 말릴게 아니라 도와주셔야죠. 지금도 아들 도와주고 있는거고만.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6.18 19:43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간녀 소송 꼭 하셨으면 합니다. 상간녀 소송은 상간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이니 승소하시면 변호사비용은 충분히 만회가능합니다. 소송비용의 상당부분도 상간녀에게 청구 가능하구요. 폭력이나 욕설 등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행동은 역고소 우려가 있으므로 절대 안하시는 것이 좋고 포커 페이스 유지하면서 소송하시는 것이 상간녀에게 가장 타격을 줄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나중에 판결문 받으시면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 합법적 테두리 안에서 융통성 있게 잘 활용하시구요. 상간녀 소송 의외로 어렵지 않습니다. 다른 소송에 비해 정형화 된 소송이라 변수도 적고 간통과는 달리 직접적인 증거가 아닌 연인관계임을 드러내는 간접 증거들도 광범위하게 인정되기 때문에 승소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상황에 따라서는 이혼을 안해주는 것이 올케분의 카드가 될 수 있으니 섣불리 이혼하게 하지 마시고 일단 소송부터 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내연관계의 남녀는 외부의 간섭보다 문제 상황에서 발생하는 상호간의 이해충돌로 인해 헤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송을 통해 상간녀와 동생의 갈등 상황을 유도하고 상간녀에게 경제적 불이익과 사회적 불명예를 안겨주세요. 변호사 선임하실 때 변호사와 꼭 직접 계약하시구요. 사무장이 변호사 행세하는 곳은 피하시고, 상담비용을 지불하시더라도 세 군데 정도는 상담 받아보시고 결정하시는 것 추천드립니다. 네이버 카페에 상간녀 소송과 이혼 소송에 특화된 대형까페가 있는데 생각보다 고급정보들이 많으니 참고하시구요. (절대 카페 관련 홍보 아닙니다) 상간녀 소송의 경우 나홀로 재판 진행하시는 분들도 종종 있을 정도로 증거만 있으면 정말 어렵지 않습니다. 변호사 선임하신 경우 재판에 나가야 할 일도 거의 없구요. 모든 소송이 그러하듯 좋은 변호사 선임하는 일이 관건이지만 다른 소송에 비해 변호사 변수도 작은 편이니 올케분이 꼭 상간녀 소송 하실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6.18 15:41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이 올케 데리고 가서 상간녀 소송도와주세요. 님 부모님은 본인 아들 생각해서 못하게하는겁니다. 올케 친정부모님도 본인들 체면 생각해서 못하게하는거고요. 그러니 도와주세요. 님부모님도 며느리 생각한다면 못하게 말릴게 아니라 도와주셔야죠. 지금도 아들 도와주고 있는거고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6.18 15: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네이버 카페중에 여풍당당 이란곳에 물어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6.18 12:2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소설 잘 봤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