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살인 사건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ㅇㅇ (판) 2021.06.22 09:07 조회8,368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배우 진기주와 위하준이 무소음 추격 스릴러로 여름 사냥에 나선다.



21일 티빙 오리지널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날 행사에는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김혜윤, 길해연, 권오승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







진기주는 극 중 청각 장애를 가진 '경미' 역으로 분한다. 


역할을 위해 수어를 배워야 했던 진기주는 "어렸을 때 처음 영어 학원에 가서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느낌이었다. 영어 학원에서도 우리 말을 잠시 금지하지 않나. 수어학원도 마찬가지로 잠시 음성을 잠그고 하는 암묵적인 룰이 있다. 수어 또한 언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미는 사회 생활을 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회사 생활을 할 때는 필담을 활용한다. 구화를 할 줄 아는 친구이긴 하지만 가족 중에 청인이 없어 본인이 내고 있는 발음이 정확한지에 대한 피드백이 수월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런 점들을 고민해서 설정했다"고 덧붙였다.






 


위하준은 인간을 사냥하는 연쇄살인마 '도식'을 연기했다. 그는 "도식의 이중성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 사람들을 기만할 때는 확실하게 기만하고 싶었고 경미 앞에서는 살인 놀이를 즐기는 섬뜩한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쇄 살인마 도식을 준비하며 정신적으로 피폐해졌다고 고백핬다. 그는 "도식이라는 인물을 최대한 잘 연기하고 싶었다. 도식의 분위기나 상태, 호흡을 유지하느라 평소에도 많이 예민했었다"며 "자기 전에는 연쇄살인범들의 심리를 이해하고 싶어 프로파일링 자료들을 참고했다. 여러 영화의 살인범들을 연기한 선배 배우들의 연기를 모티프로 공부하느라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무엇보다도 배우분들께 못된 행동을 해야해서 마음도 편치 않았다"고 전했다.







박훈은 동생 '소정'(김혜윤 분)을 살인마로부터 지키려는 오빠 '종탁'역을 맡았다.


박훈은 동생으로 호흡을 맞춘 김혜윤에 대해 "김혜윤은 과거에 좋아했고 앞으로도 좋아할 배우다. 많은 분이 알겠지만 김혜윤은 작은 역할부터 지금까지 올라온 배우다. 얕은 배우가 아니다. 굉장히 호흡이 좋았다. TV에서 김혜윤이 나오면 그렇게 반갑더라. 좋은 동생을 하나 얻은 기분이다"고 칭찬했다.



이에 김혜윤 역시 "잘 챙겨주셨고 남매 간의 대화는 애드리브로 많이 진행됐다"고 답변했다.



 


 



한 편, 영화 '미드나이트'는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개봉된다.

 


 

7
0
태그
3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ㅁㅁ2021.06.23 11: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헉 재밌겠다!! 왠지 몰입도 쩔듯~
답글 0 답글쓰기
zz2021.06.23 11: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인도영화중에 살인자를 목격한 시각장애인 있었는데 비슷하네
알고보니까 시각장애인인척 하고 살았던거라서 전부 목격하고도 장님인척했는데
이것도 청각장애인인척 하려나 ..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6.22 15: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진이 다 엄청 이쁘고 멋지게 나왔넹
답글 0 답글쓰기
1
웹툰전체대여 10% 포인트백!
만화설렘주의! 순정 만화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